• 최종편집 : 2019.9.21 토 22:00
상단여백
HOME 비즈니스 제조
요리? 어렵지 않아요! 밀키트의 대표주자 프레시지누구나 쉽고 맛있게 요리할 수 있게 한 프레시지,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다

요리가 어렵다는 편견이 점점 사라지고 있다. 최근 1인 가구와 맞벌이 부부 등이 증가하면서 간편하고 맛있게 요리할 수 있는 HMR(가정 간편식) 시장이 성장하고 있다. 그중에서도 밀키트가 HMR 시장의 추세로 떠오르고 있다. 밀키트란 식사를 뜻하는 밀(Meal)과 간편 세트를 의미하는 키트(Kit)가 합쳐진 단어다. 데우기만 하면 되는 완제품 가정 간편식과 달리 밀키트는 한 끼 분량으로 손질된 재료와 양념으로 구성되어 있다. 따라서 음식 재료를 필요치 이상 사지 않아도 되고 손질하는 시간을 줄여 보다 빠르게 요리할 수 있다는 장점이 소비자를 사로잡고 있다. 또한, 인기 외식 메뉴도 밀키트로 등장하면서 밀키트 시장 규모가 4년 뒤엔 7000억 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추정된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밀키트의 선두주자인 ‘프레시지’가 주목받고 있다.

프레시지 로고 / 프레시지 공식 홈페이지

프레시지는 국내 밀키트 시장에 처음으로 진출한 업체로 ‘밀푀유 나베’, ‘시그니처 스테이크 세트’ 등 200여 개 제품을 온, 오프라인에서 판매하고 있다. 지난 2016년 창업 이후의 매출액 8,000만원에서 2017년에는 15억 원, 2018년에는 340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으며 올해는 1,200억 원까지 예상한다. 이는 국내 밀키트시장 성장 추정치(1,700억 원)의 약 70%에 해당한다. 이렇듯 프레시지가 급성장한 이유는 다양한 유통채널의 확보에 있다. 프레시지의 초기 단계에 정중교 프레시지 대표는 G마켓에서 2주간 시범적으로 밀키트 제품을 판매했고 1주일만에 3만 세트가 판매됐다. 이 실적으로 그 해 9월에 한국야쿠르트가 출시한 HMR 브랜드‘잇츠온’의 밀키트를 프레시지가 수주를 맡았다. 이후 프레시지는 대형마트를 유통채널을 확보했고 나아가 현재는 편의점까지 밀키트를 유통하고 있다.

프레시지 밀키트의 조리방법과 특징 / 프레시지 공식 홈페이지

유통채널의 확보로 밀키트 시장에서 입지를 다진 프레시지는 원재료 공급 밸류체인을 구축했다. 2018년에 프레시지는 원재료의 공급 및 손질을 위한 납품업체를 찾았고, 채소 공급업체로 ‘웰푸드’를 인수했다. 그 결과 제주 양파를 kg 당 약 500원에 공급할 수 있는 등 원가 경쟁력이 상승했다. 또한, 육류 공급업체인 ‘카길 코리아’와 협업을 맺어 냉장육도 저렴한 가격에 수입을 시작했다. 이러한 과정으로 가격 경쟁력을 확보한 프레시지는 적극적인 R&D로 밀키트의 질도 향상시켰다. 원가를 절감한 대신 셰프와 함께 레시피를 개발하는 등의 투자를 통해 소비자의 니즈를 충족시켰고 이는 프레시지의 매출 상승에 영향을 주었다.

이처럼 프레시지는 밀키트의 유통 및 공급에 순발력 있는 대처로 밀키트 업체 1위로 자리매김했다. 나아가 올해 말까지 용인에 제2공장을 설립해 일반적인 밀키트 외에도 반찬, 도시락, 이유식 및 양념육 등 HMR 식품을 생산하고 배달전문점용 밀키트까지 생산할 예정이다. 프레시지 정 대표는 밀키트 시장이 여전히 잠재력이 있기에 투자를 확대할 것이며 향후 프레시지를 국내 토탈 신선식품 기업으로 거듭나게 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프레시지의 이러한 행보가 밀키트 업체 1위의 자리를 지킬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정지수 기자  netsum1126@gmail.com

<저작권자 © 소비자평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HMR 시장#밀키트#프레시지#유통#공급

정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