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8.10 월 02:00
상단여백
HOME 비즈니스 서비스
신용 올리기부터 자산 관리까지! 혁신적인 금융 앱 "알다(ALDA)"종합 자산관리 플랫폼으로 진화하는 자산 관리 어플

 

자산 관리 앱 '알다' 로고 / 알다 공식 홈페이지

'자산 관리'는 돈이 많은 사람만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실은 빠듯한 한 달 생활을 계획해야 하는 보통 사람에게 더 필요하다. '이걸 뭐 자산관리까지?'라고 단정하기 쉽지만, 한정된 재원은 '어떻게 쓸 것인가'에 대한 고민으로 확장되어야 한다.  이러한 고민을 해결하기 위해 지난 2018년 7월 자산 관리 앱 '알다(ALDA)'가 출시됐다.

이미 선두그룹이 형성된 자산관리 앱 시장에 늦게 진입한 알다는 후발주자라는 열세가 있었지만, '신용점수'라는 차별화 전략으로 탄탄히 기본을 쌓아갔다. 그 결과 6월 기준 55만 명 이상이 다운로드했으며, 올린 신용점수는 100만 점에 달한다. 알다측에 따르면 이로 인한 이자 경감액이 약 15억 원에 이른다고 한다.

'알다' 앱 사용 이미지 / 알다 공식 홈페이지

알다는 횟수 제한 없는 무료 신용 조회, 신용도 영향 없는 간편 신용점수 올리기, 공인인증서 연동만으로 AI 금융자산관리(예·적금, 대출, 카드), 차 번호 입력만으로 중고차 시세 조회 서비스, 원터치 무제한 신용 관리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종합 자산관리 플랫폼으로 꾸준히 성장 중이다.
 
알다를 운영하는 스타트업 팀윙크의 김형석 대표는 "'알다'는 금융지식이 부족해도 합리적인 선택을 할 수 있도록 소비를 관리해주고, 나아가 처리해야 할 여러 가지 금융업무를 대신하고, 금융상품을 추천해주기 위해 탄생한 서비스"라며 "신용 올리기, 내 차 시세조회, 금리 인하 요구권 진단 서비스 등 차별적 서비스를 핀테크 최초로 출시해왔다"라고 말했다.

자산관리 앱이 인기몰이 하는 이유는 통합성과 간편성 때문이다. 김형석 대표는 "최근 등장하는 금융 서비스 앱들은 개인이 스스로 정보를 쉽고 편하게 관리하는 '정보주권'을 중요하게 생각한다"라며 "'알다' 역시 연말까지 금융소비자 생활패턴을 기반으로 한 금융상품 추천 등의 기능을 추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영재 기자  dkrmslek@gmail.com

<저작권자 © 소비자평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알다#신용#자산#관리#금융

조영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