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0.20 토 14:00
상단여백
HOME 비즈니스 제조
무학 좋은데이, 고양이·캐릭터 등장 영상광고 SNS서 인기2018 디지털고객만족도(HTHI), SNS우수활용브랜드에 이름 올려

콘텐츠 소비형태가 동영상 중심으로 빠르게 바뀌면서 파격적이거나 위트 있는 영상 광고가 온라인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 1월 무학에서 출시한 신제품 ‘좋은데이1929’의 동영상 광고도 짧고 감각적인 영상에 핵심적인 메시지가 담긴 흥미로운 스토리텔링으로 소비자의 눈길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총 5편의 좋은데이1929 동영상 광고는 소주 한 잔 같이 하기를 권하는 여성 모델이 등장하는 익숙한 술자리 에피소드 대신 고양이와 외국인 쇼호스트, 캐릭터 등을 등장시키며 SNS 트렌드인 스낵컬쳐를 정조준 했다.

첫 번째 바이럴 영상인 ‘냥이의 소주학개론’은 포장마차에서 소주 한 잔을 즐기는 사람들을 고양이의 관점에서 바라보게 하면서 흔한 녹색 소주병이 아니라 좋은데이1929의 차별화 포인트인 투명한 소주병을 부각시켰다.

두 번째 바이럴 영상인 ‘안티에이징 소주’는 외국인 쇼 호스트를 등장시킨 홈쇼핑 편으로 보통 사람들이 소주를 마시면서 쓴 맛에 이마를 찌뿌리거나 인상 쓰게 되는 현상을 뒤집어 전달한다. 좋은데이1929는 엄선된 주정으로 블랜딩해 단맛과 잡미가 없는 깨끗한 끝 맛의 소주로, 마실 때 미간에 주름이 생기거나 인상을 찌뿌리지 않아도 된다는 점을 영상에 담아 낸 것이다.

제품 캐릭터를 활용한  ‘일구이구의 띵곡시리즈’는 귀엽고 감각적인 캐릭터를 활용해 좋은데이1929의 특장점을 댄스, 발라드, 힙합 등 각인하기 쉬운 멜로디와 위트있는 가사로 풀어내며 디지털 플랫폼 이용자들에게 명료하게 설명했다.

유튜브와 온라인, 모바일에서 쉽게 찾을 수 있는 좋은데이1929 바이럴 영상은 젊은 소비자층의 취향을 저격하며 공개 한달 만에 10만뷰를 넘어섰다. 네티즌들은 “파격적이면서 웃겨 죽는 광고”, “광고가 이렇게 재밌어도 되는건가”, “너무 신선한 방식이다”, “어디가면 살 수 있나” 등의 응원글을 남겼다. 

마케팅업계에서도 좋은데이1929 광고에 대해 “광고의 정체성을 뒤흔들며 온라인상에서 소비자의 반응을 직접 이끌어낼 수 있는 영상을 기획해 소비자들에게 대박을 친 사례로 볼 수 있다”며 “일상에서 쉽게 상상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뒤집어 광고에 접목했고 반려동물 고양이나 외국인 쇼호스트, 친근하고 귀여운 캐릭터를 사용한 것이 소비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요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광고의 차별성과 함께 기존 소주가 주는 특유의 불편한 목넘김이 없는 깔끔하고 깨끗한 맛과 세련된 상표 디자인까지 더해진 좋은데이1929는 즐겁고 유쾌한 술자리 문화를 만들어내는 신세대 대표 소주로서 주목받고 있다.

 

*기업 어드버토리얼로 작성되었습니다.


정길선 기자  gilseon.88@gmail.com

<저작권자 © 소비자평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길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