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1.23 토 02:00
상단여백
HOME 비즈니스 제조
“책도 소독할래요!”...센트온, 책 소독기 ‘북마스터’ 출시30초 이내에 코로나19 바이러스 제거 가능

센트온 신제품 '북마스터' / 센트온 홈페이지

국내 향기 마케팅 전문 기업 센트온(대표 유정연)이 신제품 책소독기 '북마스터'를 출시했다고 23일 밝혔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개인 위생을 중요시하면서 위생 용품에 대한 관심 역시 증가했다. 코로나19의 감염 경로는 ‘비말감염’이다. 비말감염은 주로 호흡기를 통해 감염되는데 이는 대면접촉뿐만 아니라 오염된 물체를 통해서도 전파가 된다. 즉, 코로나19 바이러스는 누군가 오염된 물체에 접촉한 뒤에 자신의 눈, 코, 입을 만지면 그 사람에게도 전파된다.

센트온은 일상 속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책 소독의 필요성에 주목하고 ‘북마스터’를 출시했다. 센트온에 따르면 고려대 의과대학(생물안전센터 내 BSL-3시설)에서 시험한 결과, 북마스터가 책 속에 있을 수 있는 코로나19 바이러스를 30초 이내에 99.9% 제거할 수 있다.

센트온 기술연구소 조원옥 소장은 “센트온의 책소독기 북마스터는 UV-C LED와 램프, 소독약제 등의 효과적인 조합으로 만들었다. 코로나 19 바이러스 제거 효과와 다양한 세균에 대한 살균력이 뛰어나다. 특히 세계 최초 특허 기술인 ‘도서 회전 방식’을 채택하여 도서를 회전시켜 펼쳐 줌으로써 살균∙소독 효과가 책 내부까지 골고루 작용할 수 있는 신제품”이라고 설명했다.

센트온 책소독기 신제품은 오는 27일까지 열리는 ‘2020년 온라인 도서관대회’를 통해 센트온 메인 제품으로 소비자들에게 선 보이고 있다. 자세한 제품 문의는 센트온 홈페이지나 온라인 도서관대회 부스를 통해 가능하다.

 

강지영 기자  pingu045@naver.com

<저작권자 © 소비자평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센트온#책소독기#북마스터#코로나19

강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