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1.22 금 20:00
상단여백
HOME 비즈니스 제조
"카툭튀에도 튼튼하기만 하네"…갤노트20, 낙하테스트서 아이폰11 압도갤노트20 울트라, 10차례 테스트에도 파손 없어…주요 기능도 정상 작동

갤럭시노트20 울트라와 아이폰11 프로 맥스의 후면 낙하테스트 <출처=폰버프 유튜브 채널 갈무리> ©뉴스1

삼성전자의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인 '갤럭시노트20 울트라'가 아이폰11 프로 맥스보다 내구성에서는 높은 평가를 받았다. 특히 '카툭튀'(카메라가 튀어나온 현상)가 심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갤럭시노트20 울트라이기에 이번 실험은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

유튜브 채널인 폰버프(PhoneBuff)는 지난 23일 갤럭시노트20 울트라와 아이폰11 프로 맥스의 낙하 테스트를 진행하는 영상을 게재했다. 테스트는 △후면 낙하 △측면 낙하 △전면 낙하 △10차례 연속 낙하 총 네 가지 방식으로 이뤄졌다.
 

후면 낙하 테스트에서는 갤럭시노트20 울트라의 경우 카툭튀 현상에도 왼쪽 상단에만 금이 간 반면 아이폰11 프로 맥스는 카메라 모듈을 비롯해 후면 유리 전체가 파손됐다.

측면 낙하 테스트에서는 두 모델 모두 준수한 결과를 보였다. 다만 갤럭시노트20 울트라의 흠집에 아이폰11 프로 맥스보다 눈에 더 잘 띄었다.

전면 테스트에서도 갤럭시노트20 울트라의 완승이었다. 아이폰11 프로 맥스가 전면 액정이 깨진 반면 갤럭시노트20 울트라는 약간의 흠집 외에 아무런 손상이 없었다.

마지막으로 진행된 테스트는 높이를 높여 10차례 낙하시키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아이폰11 프로 맥스는 해당 테스트에서 심하게 파손됐다. 전원이 켜지는 등 일반적인 기능들은 작동했지만 후면 카메라 기능과 같은 주요 기능은 작동을 하지 않았다. 반면 갤럭시노트20 울트라는 10차례의 낙하에도 파손되지 않았고 카메라와 지문인식 기능 등도 정상 작동했다.

이번 테스트로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중 처음으로 갤럭시노트20 울트라에 탑재된 코닝의 '고릴라 글래스 빅투스'의 내구성도 확인할 수 있었다. 고릴라 글래스 빅투스는 전작인 '고릴라 글래스 6'보다 내구성 면에서 25% 향상된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소비자평가  webmaster@www.iconsumer.or.kr

<저작권자 © 소비자평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소비자평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