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7.5 일 10:00
상단여백
HOME 인사이트 2020트렌드
가방 받기 위해서 커피 버리는, 스타벅스 주객전도 마케팅과열된 이벤트, 진정시킬 대안 필요해

커피가 아니라 문화를 판다는 평가를 받는 스타벅스가 21일 여름 프리퀀시 행사를 시작했다. 오는 7월 22일까지 지정 음료 3잔을 포함해 총 17잔을 구매하는 고객에 한하여, ‘서머 레디백’ 또는 ‘서머 체어’를 증정한다고 밝혔다.

올 여름 프리퀀시 이벤트로 증정되는 서머레디백 / 스타벅스 코리아

스타벅스 로고가 각인 된 이 사은품은, 행사 시작과 동시에 품절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이에 사은품을 받기 위한 고객들의 소리 없는 전쟁도 시작됐다. 사은품을 받기 위해 한꺼번에 음료 17잔을 구매하는 고객이 나타나는가 하면, 커피는 버리고 사은품만 챙기는 고객도 있다. 이렇게 구매가 힘들다 보니, 사은품이 중고시장에서 높은 가격에 팔리기도 한다. 특히 레디백은 행사 시작 이튿날부터 품귀 상태다.

이러한 스타벅스의 사은품 마케팅은 매출 상승으로도 곧바로 이어진다. 하지만 커피보다 사은품으로 주목받는 스타벅스의 판매 전략을 ‘주객전도 마케팅’이라고 비판하는 이들도 적지 않다. 결국, 지난 22일 서울 여의도의 한 스타벅스 매장에서 고객이 음료 300잔을 주문하고, 사은품만 챙기고 떠난 사건이 생겼다. 이렇게 버려진 299잔의 음료가 전량 폐기되며 문제가 드러난 것이다. 게다가 이 사건으로 서머레디백을 얻기 위한 소비자의 조바심이 더욱 커지며, 이벤트는 점점 과열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수량을 공개하지 않기 때문에 이러한 현상이 일어나는 것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충성고객들의 소유욕을 이용하여, 단기간 내 매출 상승을 목표하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1인당 사은품 수령 수량을 제한하고, 사전 재고 현황을 알려주는 것만으로도 소비자들의 조바심을 진정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사건이 터진 지금, 주객전도 된 이 마케팅의 본래 취지를 생각해볼 시점이다. 한편, 스타벅스는 작년 수요를 감안해 올해 물량을 넉넉히 준비했다고 밝힌 바있다.

정수민 기자  topjsm777@gmail.com

<저작권자 © 소비자평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