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8.23 금 00:00
상단여백
HOME 비즈니스 유통
나도 쇼호스트가 되어볼까? 누구나 쇼호스트가 되는 라이브 커머스그립, 레디큐와 같은 라이브 커머스 전문 플랫폼 출시

 바야흐로 동영상의 시대다. 1인 미디어 시대가 도래하면서 영상 콘텐츠는 막강한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다. 단순한 영상 콘텐츠 감상에서 이제는 영상으로 상품 구매를 유도하고 판매할 수 있다. 이런 경향에 힘입어 개인이 영상을 통해 상품을 판매하는 라이브 커머스 플랫폼이 등장했다. 판매자가 방송에 등록하면 손쉽게 상품을 판매할 수 있고 라이브 방송에서 소비자와 실시간으로 소통할 수 있다. 라이브 방송만 가능한 유튜브와 달리 상품을 즉시 결제할 수 있고 회원 가입 절차도 간단하다. 따라서 라이브 커머스는 모바일과 영상에 익숙하고 상품 하나마다 꼼꼼히 확인하는 밀레니얼 세대를 대상으로 한다. 그중 그립(Grip)과 레디큐(Ready-Q)는 라이브 커머스 전문 플랫폼으로 등장해 밀레니얼의 이목을 끌고 있다.

 

(사진 출처 = 그립 홈페이지)

  그립(grip)은 시공간의 제약 없이 판매 방송을 할 수 있는 모바일 홈쇼핑 플랫폼으로 출시했다. 그립의 판매자인 ‘그리퍼’가 라이브 방송을 통해 소비자와 실시간으로 대화하며 상품을 판매한다. 그리퍼는 상품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고 직접 사용한 후기를 소비자에게 알려주면서 방송을 이어간다. 즉, 그리퍼가 상품 그 자체가 아닌 그리퍼의 라이프 스타일에 녹아 있는 상품을 고객에게 판매한다. 또한 소비자는 질문에 대한 답변을 실시간으로 받을 수 있고 다른 소비자들의 반응도 함께 볼 수 있다. 이로 인해 고객이 상품 리뷰를 따로 찾아보지 않아도 돼 구매 욕구가 증가한다. 라이브 방송 중에는 ‘라이브 특가할인’을 고객에게 제시해 고객이 상품을 구매하도록 유도한다. 이외에도 마감 임박 메시지를 전달하고 쿠폰을 제공한다.

 한편 1인 미디어의 특징을 가진 그립은 누구나 쇼호스트가 될 수 있는 시스템이다. 개인이 스마트폰 하나만 있으면 그리퍼가 되어 상품을 판매할 수 있다. 라이브 방송 진행에 부담을 느끼거나 판매량을 늘리고자 한다면 인플루언서를 고용하거나 그립 전속 그리퍼를 활용해 라이브 커머스를 진행할 수 있다. 또한, 상품이 없어도 그리퍼가 될 수 있다. 그립에서 그리퍼와 상품 공급자들을 연결해 그리퍼가 원하는 상품을 선택하고 판매할 수 있다. 이후 그리퍼는 수익을 상품 공급자와 배분한다. 이와 같은 방식을 통해 그립은 라이브 커머스 전문 플랫폼으로 소비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사진 출처 = 레디큐 홈페이지)

  레디큐는 그립과 유사한 기능을 가진 라이브 커머스 플랫폼이다. 컴트루테크놀로지에서 출시한 레디큐는 실시간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여 상품을 판매하는 시스템으로 그립처럼 누구나 쇼호스트가 될 수 있다. 반면 레디큐는 그립과 달리 중소상공인 제품과 알려지지 않은 제품 판매를 강조한다. 이를 위해 박노현 대표는 중소상공인을 위한 라이브 커머스 교육을 제공하고 안내서를 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레디큐는 판매자가 실시간으로 경매를 진행할 수 있는 라이브 옥션 서비스를 제공한다. 해당 서비스는 소비자가 흥정하듯 제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한 라이브 커머스용 시스템으로 특허 출원했다. 이외에도 레디큐는 일본과 베트남 등에 글로벌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라이브 커머스라는 같은 시스템 내에서도 레디큐는 차별화된 서비스를 통해 고객에게 다가가고 있다.


 라이브 커머스는 실시간 방송에서 그치지 않는다. 실시간 방송 종료 후 하이라이트 부분이 VOD로 남는다. 이후 소비자들은 방송이 종료된 후에도 상품을 구매할 수 있다. 이렇듯 대면 판매의 장점과 디지털 환경의 이점을 결합한 라이브 커머스의 성장은 지속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소상공인이나 개인사업자에게는 진입장벽에 높았던 TV홈쇼핑과 달리 라이브 커머스 플랫폼은 결재 및 판매 수수료만 지불하면 되므로 판매자의 부담을 덜 수 있어 기업의 상생도 가능하다. 하지만 라이브 커머스 플랫폼이 다양해지고 있기에 각 플랫폼은 어떤 차별화된 서비스를 고객에게 제공할지를 찾아야 한다. 또한, 주 고객층인 밀레니얼 세대뿐만 아니라 타 세대를 고객으로 확보하려는 방안을 고안해야 할 것이다.

정지수 기자  netsum1126@gmail.com

<저작권자 © 소비자평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모바일홈쇼핑#실시간방송#라이브커머스#그립#레디큐

정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