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3.19 화 02:00
상단여백
HOME 비즈니스 제조
현대차 수소전기차 넥쏘, 미국 1호는 '친환경차 매니아'

   

현대차 수소전기차 넥쏘가 미국에서 첫 고객에게 전달됐다. 넥쏘의 미국 1호차는 미국 캘리포니아에 거주하는 은퇴한 공학자 토드 하크래드 씨다. 하크래드 씨는 지난15년간 전기차, 하이브리드카 등 친환경차만을 운행해 왔으며, 이번에 자신의 첫 수소전기차로 현대차 넥쏘를 선택하는 등 친환경차에 대한 남다른 관심을 가진 운전자다.

현대차는 미국 첫 넥쏘 고객 차량 전달을 계기로 온ㆍ오프라인에서 다양한 마케팅을 전개하며 미국 시장에서 넥쏘 알리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달 넥쏘의 미국 시장 본격 출시에 맞춰 환경에 대한 관심이 높은 로스앤젤레스, 샌프란시스코 지역을 중심으로 넥쏘 옥외광고판을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이달 말에는 미스터 모바일(MrMobile)로 알려진 인플루언서 마이클 피셔(Michael Fisher)가 참여해11월 26일부터 12월 2일까지 멕시코 티후아나에서 북부 캘리포니아 타호(Tahoe) 호수까지 약 900마일(약 1448km)의 거리를 시승한 영상을 유투브에 선보이기도 했다.

한편, 현대자동차 수소전기차 '넥쏘(NEXO)'는 이달 미국 자동차 전문 미디어 '워즈오토'가 선정하는 '2019 세계 10대 엔진' 에 선정되는 등 우수한 친환경 파워트레인 기술력을 입증했다. 지난 10월에는 유럽 신차 안전성 평가프로그림 '유로 NCAP)'의 네 가지 평가영역에서 최고 등급인 별 다섯을 획득한 세계 최초의 수소전기차가 되었으며, 이달 초에는 '유로 NCAP'으로부터 대형 오프로드(Large Off-Road) 차급에서 최우수 (Best in Class) 차량으로 선정되는 등 까다로운 유럽 시장에서도 기술력과 안전성을 인정받았다. 

 
< 저작권자 ⓒ 오토헤럴드 (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김흥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