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2.12 수 06:00
상단여백
HOME 마켓인사이트 사회적가치경영
오렌지라이프, 한파 취약계층 아동 위해 방한물품 전달

오렌지라이프가 한파 취약계층 아동을 위해 방한물품을 전달했다.

 

오렌지라이프(대표이사 사장 정문국)가 사회공헌재단인 오렌지희망재단을 통해 한파 취약계층 아동을 위해 방한물품 550박스를 전달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후원은 오렌지라이프 임직원 봉사활동인 ‘오렌지 희망하우스’의 하나로 진행됐으며 오렌지라이프 임직원 120명이 참여해 아이들을 위한 겨울나기 키트를 손수 준비했다. 

28일 정문국 사장(오렌지희망재단 이사장)을 비롯한 오렌지라이프 임직원은 아침부터 본사에 모여 아이들을 위한 방한키트를 제작하고 난방텐트·전기요·문풍지 등 추운 겨울을 따뜻하게 날 수 있는 9종의 방한물품을 손수 포장해 한파 취약계층 가구들이 있는 중랑구 지역아동센터에 전달했다. 이들 방한키트는 도움이 필요한 아동 550명에게 개별적으로 나눠질 예정이다. 

정문국 사장은 “올 한해 총 400여명의 임직원이 2700시간 이상 아이들을 위한 의미있는 나눔 행렬에 동참했다”며 “우리 미래 사회를 책임질 아이들을 응원하는 것이야말로 건강하고 안전한 미래를 지향하는 보험의 핵심가치다. 오렌지라이프는 선진 보험사로서 앞으로도 아동 및 청소년을 위한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사회공헌활동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오렌지희망하우스는 오렌지희망재단의 주관 하에 시행하는 오렌지라이프의 임직원 봉사활동으로 성장기 생활환경이 아이들의 자아형성과 가치관 발달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다는 점에 주목해 탄생했다. 2016년 첫 시행 이후 2018년 현재까지 오렌지라이프 임직원 1000여명이 6800시간 이상 참여해 오고 있다. 

 


정길선 기자  gilseon.88@gmail.com

<저작권자 © 소비자평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길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