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2.12 수 06:00
상단여백
HOME 비즈니스 제조
이천 인삼…6차 산업 육성 통해 비상인삼 사업장 완공으로 인삼소비촉진과 부가가치를 창출

(사진제공:이천시) 11월 4일 막을 내린 제4회 이천인삼축제장에서 경기동부인삼조합 관계자가 인삼을 팔고 있다.

[이천=글로벌뉴스통신] 경기도 이천 인삼이 홍삼 가공산업과 이천 인삼축제 등 6차 산업 육성을 통해 힘차게 비상하고 있다.

시는 4월 경기동부인삼농협이 신둔면에 9,499㎡(2,873평) 규모로 건립한 사업장 기공식을 갖고 수삼의 생산단계에서부터 수확 후 포장단계까지 안전한 수삼을 소비자에게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시설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인삼 사업장 완공으로 인삼생산(1차산업)에서 제조ㆍ가공(2차산업), 유통ㆍ판매ㆍ체험(3차 산업)과 연계한 6차산업 시행으로 새로운 인삼소비촉진과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있으며, 지역사회 일자리 창출로 농가소득증대에 기여하고 있다.

경기도 이천은 땅이 비옥하고 기후가 좋을 뿐 아니라 자연재해가 적어 인삼을 재배하기에 적합한 장소로 알려져 있어 전국 3위의 경작면적을 보유하고 있다,

이천시에 따르면 155농가에서 660ha 재배면적에서 1,359톤의 인삼을 생산하고 있으며,  지난해 이천지역 인삼제품 총 매출액은 약 434억 원에 이른다. 

11월 2일부터 4일까지 3일 간 이천인삼 경쟁력 확보를 위해 마련한 인삼축제에는 17만3천여 명이 다녀가 13억 9천만 원의 판매고를 올렸다.

경기동부인삼농업협동조합 윤여홍 조합장은 "제조, 가공, 유통사업을 원활하게 운영해 조합원에게는 안정적인 판로를 확보해주고, 소비자에게는 품질 좋은 인삼을 저렴하게 공급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경기동부인삼농협과 협력해 철저한 품질관리체제를 확립하고, 사포닌 성분과 연계한 제품개발에서 판매까지 일원화해 품질 좋은 인삼제품을 저렴한 가격에 소비자에게 공급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유통, 판매, 체험을 통한 품질보증과 이력추적을 통해 이천에서 생산되는 인삼제품을 소비자들이 믿고 먹을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천시는 이천쌀축제, 도자기축제와 같은 지역축제와 연계해 이천인삼의 우수성을 지속적으로 홍보하고, 중국과 베트남 등에서 개최되는 박람회에 참가해 해외시장을 개척한다는 방침이다.
 

 
<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http://www.globalnewsagenc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월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