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2.12 수 08:00
상단여백
HOME 비즈니스 제조
아우디 TT 차기 버전, 쿠페 접고 4도어로 CLA 겨냥

   

아우디의 스포츠 쿠페 TT가 차기 버전에서는 문이 4개인 스포츠 세단으로 변신한다. 포드의 대표 포니카 머스탱이 최근 4도어를 전략적으로 선택할 수 있다고 이야기 한 바 있는데, 아우디의 경우 포드보다는 더 강력하게 4도어로 진화를 원하고 있다. 아우디는 이런 사실을 오토123이라는 자동차 매체에 밝혔다.

아우디 TT는 1998년 데뷔한 아우디의 사랑스러운 쿠페였다. 우리에겐 피터 슈라이어가 디자인한 모델로 잘 알려져 있기도 하다. 하지만 4세대에서는 문이 4개인 세단으로 변신한다는 사실은 충격이 아닐 수 없다.

   

이런 선택의 배경에는 쿠페의 인기가 사그라든 데에 결정적인 이유가 있다. 아우디 TT의 가장 중요한 시장은 유럽과 북미 그리고 중국인데, 이 곳에서 쿠페는 존재감이 거의 없다. 세단으로 변경해야 그나마 4세대 명맥을 유지할 수 있다는 것이 아우디의 현실파악 결과다.

문제는 과연 언제 바뀌느냐. 아우디는 MQB 플랫폼의 개선형을 아우디 TT의 플랫폼으로 삼겠다는 기본전략하에 대략 2020년경이면 업데이트된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로 인해 아우디는 메르세데스 벤츠 CLA가 선점하고 있는 시장에 발을 디딜 수 있게 됐다.

빠르면 2019년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프로토 타입을 점쳐 볼 수 있는 기회도 예상할 수 있다. 다만 이 모든 변화의 바탕에는 아우디 TT의 매끈한 옆모습을 이제 더 이상 볼 수 없다는 헛헛함을 지우기 어렵다.

 
< 저작권자 ⓒ 오토헤럴드 (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김경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