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0.30 금 06:00
상단여백
HOME 비즈니스 유통
세상을 뒤바꾸는 창의성은 어디서 오는가?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인공지능이 인간의 역할을 대체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인간이 기계에게 밀려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높다. 하지만 그것은 인간의 창의력을 배제했을 때 나올 수 있는 말이다. 인공지능이 지금보다 훨씬 더 진화한다 해도 사람에게 고유한 창의력을 따라올 수는 없다. 그런 의미에서 창의력은 미래의 핵심 역량이라고 할 수 있다.

책<몰랑몰랑>의 저자 이장우씨

  그렇다면 무엇이 ‘창의력’을 만드는가? 이에 대한 대답으로 국내 브랜드 전문가 이장우씨는 《몰랑몰랑》을 출간했다. 국내 최초로 퍼스널브랜드 ‘Idea Doctor(아이디어닥터)’를 소유하고 글로벌 기업 3M과 이메이션에서 경영자로 재직할 때부터 지금까지 개인브랜드로 활동하며 전세계 아이디어 탐방과 상품(브랜드) 개발·디자인·마케팅 코칭에 주력해온 그는 그간의 경험과 연구 성과를 종합하여 《몰랑몰랑》에 녹여냈다. 그는 《몰랑몰랑》을 통해 세상을 뒤집어 놓은 아이디어의 탄생과 실현 과정을 속속들이 파헤쳤다.


 저자는 자신이 평사원으로 시작하여 글로벌 기업의 CEO가 된 것도, 아이디어 닥터로 세상의 인정을 받으며 다양한 영역에서 활약을 펼칠 수 있었던 것도 몰랑몰랑 덕분이었다고 말한다. “모든 아이디어는 몰랑몰랑에서 나오고 몰랑몰랑으로 구현된다. 창의적인 사람이 되고 싶다면, 창의적인 조직을 만들고 싶다면 머리부터 발끝까지, 위에서부터 아래까지 몰랑몰랑해져야 한다.”(저자 이장우)

 

  이 책에는 독자를 몰랑몰랑하게 만들어주는 10 가지 방법이 담겨 있다. 호기심, 발견, 마인드 원더링(mind-wandering), 원더링(wandering), 연결, 마블링(marbling), 지우개, 메라키키(meraki), 스프레차투라(sprezzatura), 스위칭(switching) 등이다. 저자는 ‘다이슨’, ‘와비파커’, ‘모노클’등 창의력으로 성공한 대표적인 사례들을 통해 10가지 방법들을 보여준다. 그는 몰랑몰랑을 잘 활용하면 “닫힌 시야가 열리고 경직된 사고가 유연해지면서 시장의 판도를 바꾸는 아이디어 제품을 만들 수 있다.”고 말한다.

 아이디어가 성공과 실패를 결정하는 세상이다. 이 책은 아이디어에 목말라 있는 사람과 조직을 몰랑몰랑하게 바꾸는 촉매가 되어줄 수 있다. 책에 소개된 다양한 노하우와 사례 속에 등장하는 몰랑몰랑의 의미를 되짚어가며 자신의 생활에서 조금씩 활용하면 하루하루 달라지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윤호성 기자  y93h9s15@naver.com

<저작권자 © 소비자평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창의성#이장우#몰랑몰랑#신간

윤호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