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5.25 금 04:00
상단여백
HOME 비즈니스 서비스
게임기의 새로운 방향성, 닌텐도의 '닌텐도 스위치'

출처 : itworld.co.kr

국내에선 모바일 게임, 온라인 PC게임에 밀려 한물 간 것으로 취급받던 콘솔게임이 다시 뜨고 있다. 그 중심에는 지난해 전 세계 누적 판매량 1000만대 이상을 기록하며 열풍을 기록하고 있는 '닌텐도 스위치'가 있다.

지난 11월, 미국 시사 주간지 타임지(紙)는 ‘2017년 최고의 IT 기기' 부문에서 일본 닌텐도의 콘솔 게임기‘닌텐도 스위치’를 선정했다. 2위에 오른 애플의 신작 스마트폰 ‘아이폰X’을 넘어선 것이다. 타임은 “TV 앞에 앉아, 집 안에서만 하던 콘솔 게임기를 집 밖 어디에서나 즐길 수 있게 해 콘솔 게임기의 한계를 넘어섰다”고 평가했다.

출처 : 3dmgame.com

전문가들은 스위치의 인기 비결을 세 갈래로 분석한다. 우선 하드웨어(HW) 혁신이다. 스위치는 PS4만큼 그래픽 면에서 고성능을 추구하진 않았지만, 콘솔임에도 모바일 수요를 흡수할 수 있도록 하드웨어 성능을 개선하는 데 초점을 뒀다. 그 결과 평소에는 TV로 즐기다가, 외출할 땐 스마트폰처럼 휴대해서도 즐길 수 있을 정도로 소형·경량화한 혼합 제품이 탄생했다. 컨트롤러(조종기) 두 개를 HW 본체 양옆에 탈부착이 가능하게 한 독특한 컨셉이다. 이처럼 업계 관계자들은 닌텐도 스위치가 발매되자마자 열풍을 불러 온 가장 큰 원인으로 '하이브리드 컨셉'을 꼽는다. 닌텐도 스위치는 컨트롤러를 어디에 장착하느냐에 따라 휴대형과 거치형 모두 플레이가 가능한데, 이와 같이 다양한 사용환경에 제약받지 않고 마음껏 플레이 할 수 있다는 점이 게임유저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는 것이다.

출처 : segmentnext.com

닌텐도 스위치는 게임기 사용 장소의 제약을 없앴기때문에 사용자는 TV에 연결해 게임을 큰 화면으로 앉아서 플레이하다가, 갑자기 배가 아프면 그대로 뽑아서 화장실에 들고가서 플레이할 수 있고, 앉아서 플레이하다가 허리가 좀 아프다 싶으면, 누워서 플레이를 계속 이어서 할 수도 있다. 거치와 휴대 전환이 매우 자연스럽게 이어지기 때문에 사용자가 원하면 손에서 놓지 않고 생활하는 것도 가능하다.

지금까지 성능보다 다른 방향으로의 발전을 보여준 닌텐도의 전략은 스위치에 이르러 빛을 보는 것이 아닐까 한다. 그동안 거치와 휴대 기기를 연결하려는 시도는 있었으나, 두 영역의 경계를 아우르려는 본격적인 시도는 없었기에 스위치는 한층 더 의미가 있다.

출처 : soundvenue.com

닌텐도 스위치의 소프트웨어(SW)에선 지식재산권(IP)가 힘을 실어줬다. 소비자들 사이에서 높은 완성도로 입소문이 난 스위치 전용 소프트웨어 ‘젤다의 전설: 야생의 숨결’과 ‘슈퍼마리오 오디세이’는 닌텐도가 자체 개발한 이후 수십 년간 공들여 지켜온 IP 기반 게임이다. 기존에 친숙했던 스토리·캐릭터에다 유행하는 오픈월드(플레이어에게 높은 자유도를 부여하는 게임) 방식을 접목해 “두 게임을 해보기 위해 스위치를 구매한다”는 얘기가 나올 정도다.

또한, 여기에 닌텐도 특유의 타깃팅으로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게임에 집중하는 전략이 통했다는 분석이다. 닌텐도 스위치는 '가족들과 자연스럽게 게임을 즐길 수 있다는 점'에서 사용자에게 또 다른 즐거움을 줄 수 있다. 닌텐도의 이전 제품인 닌텐도 Wii가 가족 단위의 '스포츠 게임'으로써 가정에 즐거움을 줬다면, 스위치는 아기자기하고 개성적인 다양한 영역의 게임들로 가정 단위에 파고들 수 있다.

윤주현 기자  pika8623@naver.com

<저작권자 © 소비자평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