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16 화 16:48
상단여백
HOME 비즈니스 인물
[확대경] 김재영, 그가 떠나면 '블레이드2'는?

'블레이드' 성공 신화를 만든 김재영 액션스퀘어 전 대표가 재충전을 위해 회사를 떠난다.

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김재영 액션스퀘어 창업자는 최근 퇴사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김 창업자가 그동안 차기작 '블레이드2' 개발을 총괄해 왔다는 점에서 그의 퇴사가 이 작품의 서비스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하지만 회사측은 '블레이드2'의 개발이 마무리단계이기 때문에 큰 문제는 없을 것이라는 입장이다.  

그는 재충전의 시간을 갖기 위해 회사를 떠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블레이드2' 개발을 매듭짓고 출시에 지장이 없을거라 판단되는 시기를 기다렸다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김 창업자의 퇴사가 '블레이드2'를 선보이는 과정에서 고충이 많았기 때문이라는 추측을 내놓고 있다. 그가 관계사인 네시삼십삼분이 아닌 다른 퍼블리셔를 물색하려 했으나 무산되는 등 난관을 거듭함에 따라 휴식을 원하게 된 게 아니냐는 예측도 있다.

그는 지난 2012년 회사를 설립한 이후 선보인 모바일게임 '블레이드'를 흥행시키며 주목을 받았다. '블레이드'는 2014년 연매출 1000억원을 달성하는 성과를 거뒀으며 액션스퀘어는 이에 힘입어 코스닥 상장 업체로 거듭났다.

그러나 이 회사는 '블레이드' 중국 수출이 무산되는 악재를 겪기도 했으며 신작 론칭 지연에 따른 매출원 부재로 인해 적자에 허덕이게 됐다. 이 가운데 김 창업자는 지난해 3월 대표 자리를 내려놓고 개발총괄이사를 맡아 차기작 '블레이드2' 개발에 전념해왔다.

특히 지난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 연속 적자를 기록함에 따라 이를 통한 실적 반등에 성공할 수 있을지도 관심을 모아왔다. 그러나 그가 대표 사임 9개월여 만에 회사를 떠나기로 한 것이다.

한편 액션스퀘어는 전거래일 김재영 창업자의 퇴사로 인해 부여된 주식매수선택권 122만주가 소멸됐다고 공시했다. 

[더게임스 이주환 기자 nennenew@thegames.co.kr]

 
< 저작권자 ⓒ 더게임스 (http://www.thegame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주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