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12.15 금 15:43
상단여백
HOME 비즈니스 서비스
내 마음대로 골라 듣는 플레이리스트, '에잇트랙스'

 

 

가끔 새로운 음악을 듣고 싶은 순간이 있다. 갑자기 플레이리스트를 바꾸자니 바로 떠오르는 곡이 없고, 매번 듣던 곡들은 지루하게 느껴진다. 최근 음악 스트리밍 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는 미국의 '에잇트랙스'(8tracks)는 이런 사람들에게 필요한 어플이다.

에잇트랙스는 "음악이 바탕이 되는 소셜 네트워크"를 만들고 싶다는 창업자 데이비드 포터(David Porter)의 아이디어를로 지난 2008년 등장했다. 그는 대학시절 냅스터(Napster)라는 음악 재생 사이트를 즐겨 사용했는데, 냅스터의 핫리스트라는 기능에 영감을 받아 에잇트랙스를 탄생시켰다. 냅스터의 핫리스트는 사용자가 다른 사용자의 플레이리스트를 추가시킬 수 있게 하는 기능이다.

 

에잇트랙스는 듣는 이의 입맛을 고려한 음악 스트리밍 어플이다. 그날의 기분(우울, 기쁨, 행복)이나, 현재 상황(공부, 운동) 혹은 분위기(비 오는 날, 편안함)나 좋아하는 장르 및 가수에 맞춰 재생이 가능하다. 에잇트랙스는 어플의 이름에서 알 수 있듯, 8곡 이상으로 플레이리스트를 구성해야 한다. 숫자 8을 회전시켰을 때 나타나는 무한대(∞) 기호는 에잇트랙스에 전 세계의 수많은 음악이 있다는 뜻이다. 

국내에 에잇트랙스 어플 및 서비스가 도입된 적이 잠시 있었으나, 현재는 서비스가 중단 되었다. 한국의 IP로 에잇트랙스 홈페이지 접속은 가능하지만, 음악 재생은 잘 되지 않는다. 국내 음원 스트리밍 사이트의 경우에는 해외의 주류 음악만 제공되는 경우가 많아, 해외 인디 음악을 듣지 못해 불편함을 호소하는 이용자들도 더러 있다. 에잇트랙스 서비스가 국내에 도입된다면 이런 불편함 해소와 함께 국내 이용자의 폭넓은 음악 청취가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하혜민 기자  hhm_0602@naver.com

<저작권자 © 소비자평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잇트랙스#데이비드 포터#8tracks

하혜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