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2.26 금 16:00
상단여백
HOME 비즈니스 서비스
카카오맵, 일부 즐겨찾기 이용자 신상정보 노출…카카오 "보완작업 중"

카카오맵 이용화면 (카카오맵 웹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송화연 기자 = 카카오 지도 애플리케이션(앱) '카카오맵'을 통해 일부 이용자를 특정할 수 있는 정보가 노출되는 일이 발생해 논란이 일고 있다. 카카오 측은 "즐겨찾기 폴더의 기본 설정을 비공개로 전환 중이며 향후 보완할 부분을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맵' 즐겨찾기 기능을 쓰는 일부 이용자의 집 주소 등이 노출되는 일이 발생했다. 카카오맵 즐겨찾기는 이용자가 직접 자신이 관심있는 장소목록을 만들고 다른 사람에게 공유할 수 있는 기능이다.

카카오맵 이용자는 특정 장소를 즐겨찾기 폴더로 구성해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다. 본인의 거주지, 자녀의 학교, 맛집 등 다양한 장소를 관리할 수 있으며 실제 장소를 방문하지 않고도 즐겨찾기를 설정해둘 수 있다.

이러한 정보는 A라는 이용자가 친구 B에게 직접 공유할 수 있지만, A라는 이용자가 남긴 '리뷰'(식당 이용후기 등)를 통해 C라는 제3자도 확인할 수 있다. C가 이용자 A가 남긴 식당 한 리뷰의 아이디를 클릭하면 A가 즐겨찾기한 다른 장소도 공개되는 식이다. 단 A가 즐겨찾기 장소를 '공개'로 설정해둔 경우에만 해당 데이터가 노출된다.

문제는 일부 즐겨찾기 이용자가 자신의 민감한 정보를 함께 기록하며 발생했다. 한 이용자는 성매매 업소 리스트를 관리했고, 군(軍) 종사자로 확인된 또 다른 이용자는 작전부대, 훈련진지 위치 등을 즐겨찾기에 추가한 것이 공개되기도 했다.

카카오맵은 이용자가 즐겨찾기 한 장소를 '개인을 식별할 수 있는 정보'(개인정보)로 보지 않아 기본설정(디폴트)값을 공개로 설정해왔다. 카카오 측은 공개로 디폴트를 설정한 이유에 대해 "장소 정보는 이용자 누구나 볼 수 있는 공개된 정보이며, 이를 즐겨찾기한 것은 개인정보로 보지 않아, 디폴트 값을 비공개로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용자가 직접 개인 정보를 입력하는 경우를 감안해 공개·비공개 설정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즐겨찾기 폴더 생성시 해당 기능을 명확히 안내하고 있으며 공개·비공개 여부를 설정 할 수 있게 하고 있다"며 "이러한 즐겨찾기 장소 공개 기능은 타사의 유사한 서비스에서도 적용되고 있는 일반적인 기능이다"고 덧붙였다.

네이버지도 웹 버전의 경우 '공개'가 디폴트로 적용돼있으며, 네이버지도 앱과 구글지도 앱은 비공개가 디폴트로 설정된 상태다.

카카오 측은 "즐겨찾기 폴더의 기본 설정을 비공개로 즉시 변경 작업 중"이라며 "추가적으로 보완할 수 있는 부분이 있을지도 살펴볼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소비자평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