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1.23 토 04:00
상단여백
HOME 비즈니스 유통
이마트24, 스타트업과 손잡고 '보조배터리' 대여 서비스 시작

고객이 이마트24에서 충전돼지를 이용하고 있다. © 뉴스1


(서울=뉴스1) 이주현 기자 = 이마트24는 스타트업 백퍼센트와 손잡고 보조배터리 공유경제 서비스 '충전돼지'를 오피스상권, 대학가 등 수도권 소재 50개 매장에 도입한다고 13일 밝혔다. 비대면 소비 트렌드가 일상화됨에 따라 고객 편익을 높이기 위해서다.

충전돼지는 보조배터리 대여 및 반납을 손쉽게 해 준다. 보조배터리 대여 후 이마트24뿐만 아니라 영화관, 카페, 식당 등 충전돼지가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지 반납 가능하다.

충전돼지 기기는 서울에서 제주까지 전국 주요 상권에 설치돼 있으며 충전돼지 모바일 앱을 통해 위치를 확인할 수 있다.

이마트24는 고객이 쉽게 보조배터리 대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절차를 간소화했다. 고객이 충전돼지 기기에 있는 큐알(QR) 코드를 카메라로 스캔하면 별도 회원 가입 절차 없이 네이버, 구글 등의 아이디로 접속이 가능하다. 신용카드 또는 카카오페이 등으로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다. 결제가 완료되면 충전돼지 슬롯에서 5000mAh 용량의 초고속 충전 보조배터리가 나온다.

충전돼지 보조배터리에는 마이크로5핀, 라이트닝8핀(아이폰), C타입(갤럭시) 등 3개의 케이블이 있어 스마트폰을 비롯해 무선이어폰, 태블릿, 전자담배 등 다양한 전자기기의 충전을 동시에 할 수 있다. 최초 30분까지 무료 사용이 가능하며 30분 이후부터는 1시간당 1000원의 사용료가 부과된다.

사용 후 반납 시 충전돼지 기기 슬롯에 보조배터리를 밀어 넣으면 자동으로 결제된다. 최대 이용 시간은 24시간이다.

백지호 이마트24 MD담당 상무는 "충전돼지는 스마트폰를 비롯해 각종 전자기기 충전을 위해 보조배터리를 구매하거나 한 공간에 머물 필요 없이 시간을 유연하게 활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고객의 수요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올 상반기 내 보조배터리 공유 서비스 제공 매장을 전국 1000점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소비자평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