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2.26 금 15:11
상단여백
HOME 비즈니스 제조
한미약품 백혈병 혁신신약, 임상 환자에서 완전관해 등 효과 확인

© 뉴스1


(서울=뉴스1) 성재준 바이오전문기자 = 한미약품이 개발하고 있는 급성골수성백혈병(AML) 치료제가 임상시험 중 투약한 환자들에서 의미있는 결과를 나타냈다.

한미약품은 미국혈액학회(ASH)에서 자사의 AML 치료 혁신신약으로 개발중인 'HM43239'를 투여해 의미있는 결과를 도출한 환자 임상결과를 발표했다고 11일 밝혔다.

HM43239는 AML을 유발하는 FLT3 돌연변이와 혈액세포 내 면역세포의 비 정상적 활성화를 차단하는 SYK 단백질을 이중 억제하는 혁신신약 후보물질이다.

이번 학회에서 한미약품은 나발 데이버 MD 앤더슨 암센터 박사와 함께 진행한 미국과 한국에서의 임상 1·2상에 참여한 일부 환자 케이스를 선정해 발표했다.

앞서 2차례의 치료에도 반응을 보이지 않던 67세 여성 환자는 HM43239 투여한 후 1개월 후에 골수아세포가 5% 미만으로 감소하고, 혈구 수치가 정상으로 회복된 완전관해가 확인됐다. 해당 환자는 투약 2개월 후에는 자가조혈모세포이식(ASCT)이 가능한 조건으로 회복돼 이식을 받았다.

공고요법과 구제요법에 불응성을 보인 60세 남성 환자 또한 HM43239 투여 후 완전관해가 확인됐으며 현재 9개월째 이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한미약품은 두 환자 모두 골수아세포 감소가 1% 이하이며 혈액 수치가 호중구 1000이상, 혈소판 10만 이상으로 회복 양상을 보였고 심각한 부작용도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HM43239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급성골수성백혈병 치료를 위한 희귀의약품으로, 한국 식약처로부터는 개발단계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받았다.

권세창 한미약품 사장은 "HM43239는 급성골수성백혈병에서 흔히 발현되는 돌연변이를 표적하고, 기존 치료제의 내성 극복도 가능한 강력한 혈액암 치료제"라며 "현 임상을 순조롭게 진행시켜 혈액암 분야 차세대 치료제로 상용화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소비자평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