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1.24 일 16:00
상단여백
HOME 비즈니스 제조
대우건설, 업계 최초 'AI 기술문서 리스크 분석 프로그램' 개발

대우건설의 인공지능(AI)을 활용한 기술문서 리스크 분석 프로그램 'DAIA'(Daewoo A.I Documents Analysis Program)./사진제공=대우건설© 뉴스1


(서울=뉴스1) 국종환 기자 = 대우건설은 업계 최초로 인공지능(AI)을 활용한 기술문서 리스크 분석 프로그램 'DAIA'(Daewoo A.I Documents Analysis Program)를 개발했다고 2일 밝혔다.

그동안 해외 프로젝트 입찰 시 많은 인원과 시간을 투입해 기술 문서를 분석·검토하지만, 입찰 준비 기간이 짧아 방대한 양의 입찰 문서를 충분히 검토할 시간이 부족한 경우가 많았다.

새롭게 도입한 지능형 분석프로그램은 컴퓨터가 단어의 개념을 이해해 처리하는 '온톨로지'를 활용해 기술문서의 리스크를 분석·검토한다.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이용해 입찰 문서 중 위험도가 있는 부분을 찾고, 발생할 위험요소를 사전에 분석해 입찰 검토자에게 제공한다. 사용자는 해당 위험요소와 관련된 과거의 유사 프로젝트에서의 성공·실패 사례와 전문가가 조언한 내용을 바로 확인할 수 있다.

DAIA 프로그램의 핵심 알고리즘은 단어 간의 기술·분야별 연관성과 각 온톨로지 간의 지식처리 내용을 기반으로 문장을 분석해 사전에 입력된 솔루션을 주석으로 연계하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발생하는 제약 조건은 머신러닝 기법을 통해 최적화한다. 대우건설은 현재 디지털 건설 정보 구축 시스템, 건설 분야 문서 분석 방법 등 2건의 특허를 출원했다.

DAIA 프로그램은 대우건설의 해외 토목 사업을 기반으로 구현했다. 사내 전문가들의 노하우를 시스템화하고, 기존에 보유하고 있던 학습 데이터도 온톨로지 알고리즘에 탑재했다. 지난 9월 수주한 홍콩 판링도로 프로젝트 입찰 문서를 활용해 시범 검토했으며, 추후 해외 다수의 프로젝트에 적용할 계획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기술문서의 검토 기간을 단축하고, 위험요소를 사전에 검토해 설계 품질을 높이고 선제적인 리스크 예방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인공지능을 활용한 기술을 건설 분야에 확대 적용하고, 4차 산업혁명에 적합한 데이터 기반의 의사결정 시스템을 만들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소비자평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