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1.22 금 22:00
상단여백
HOME 비즈니스 제조
빙그레, 해태아이스크림 인수로 빙과업계 1등 롯데 추격하나국내 아이스크림 시장 축소에도 마케팅, 수출로 매출 확대한다 밝혀

지난 달 5일 빙그레는 해태아이스크림의 지분인수를 위한 잔금 지급을 끝내고 자회사 편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해태아이스크림의 최종 인수금액은 1325억원이다. 이로 인해 국내 아이스크림 시장은 ‘롯데vs빙그레’의 대결 구도가 형성되었다. 

좌: 빙그레 슈퍼콘 우: 해태 부라보콘 / 당사 홈페이지

시장 조사기관 닐슨데이터에 따르면, 지난 1분기 국내 빙과시장 점유율은 롯데제과가 32.5%로 1위고, 빙그레(27.9%), 롯데푸드(14.1%), 해태아이스크림(12.1%)이 뒤를 잇고 있다. 빙그레는 현재 해태와 결합한 뒤 점유율 40%대로, 단일 회사 기준으로 업계 선두에 올랐다. 아직은 롯데제과와 롯데푸드를 합친 점유율(46.6%)에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지만 빙그레는 이번 결합으로 식품 업계 ‘매출 1조 클럽’에 가입하게 됐다. 경쟁사인 롯데푸드(1조7000억원)는 지난해 1조 클럽 명단 8위에 이름을 올린 바 있다.

빙그레는 또한 축소되는 국내 아이스크림 시장에서 마케팅과 수출 계획을 통해 대안을 모색하고 있다. 빙그레 주 타깃층인 MZ세대를 겨냥한 ‘B급 마케팅’은 빙그레 SNS 계정을 통해 많은 호응을 얻었고, 당시 공개된 빙그레의 캐릭터 ‘빙그레우스’는 큰 이슈가 되었다. 

수출에 있어서도 빙그레 관계자는 "국내 아이스크림 기업 중 해외 수출 규모가 가장 큰 만큼, 기존 판로를 활용하면 해태 제품을 선보이기 용이할 것"이라고 했다. 이번 해태 인수 후 빙그레의 수출량은 더욱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김윤주 기자  yoonjk30@naver.com

<저작권자 © 소비자평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빙그레#해태아이스크림#아이스크림#빙과

김윤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