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2.2 수 10:19
상단여백
HOME 비즈니스 공공
aT, 뉴딜 과제 선정 '공공급식 통합플랫폼' 구축 나선다

초등학교 급식실에서 학생들이 점심을 먹고 있다. 2020.6.29 /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나주=뉴스1) 박영래 기자 = 올해 정부의 한국판 디지털 뉴딜과제로 선정된 '공공급식 통합플랫폼' 구축을 위한 본격적인 사업이 시작됐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식품거래소는 농식품부, 지자체, 급식지원센터, 식재료공급업체, 영양사 등을 대상으로 통합플랫폼 구축사업의 추진현황과 실수요자들의 의견수렴 등 상호협력을 위한 사업설명회를 갖고 본격 추진에 나섰다고 15일 밝혔다.

공공급식 식재료 시장규모는 지난해 금액기준으로 7조원에 이르며, 식수인원만도 약 1000만명에 이르는 거대시장이다.

이에 따라 각 지자체에서 공공급식 관련 조례를 운영하는 등 단체급식 시장의 중요성은 커졌으나, 지자체별로 관리시스템은 상이하게 운영되고 있어 원산지와 이력관리 등 정보연계를 통한 안전한 식재료 공급이나 통합관리가 어려운 실정이다.

이에 전국 초중고의 약 90%가 사용 중인 학교급식전자조달시스템(eaT) 운영자인 aT에서 분야별 시스템 구축의 노하우를 살려 ICT활용 공공급식플랫폼 구축에 나섰다.

이를 통해 aT는 품질 좋은 먹거리의 안정적 공급과 지역농산물의 생산-유통-소비에 이르는 먹거리 선순환의 기반을 마련하게 된다.

aT는 지난해부터 공공급식TF팀을 구성해 사업환경분석, 중장기전략 등 정보화 전략을 수립했고, 올해는 구체적인 이행계획을 수립하기 위한 마스터플랜 수립을 연내에 마무리해 내년부터 본격 구축과 함께 시험운영에 들어갈 계획이다.

공공급식 플랫폼은 Δ수주·발주 관리 Δ표준화 관리 Δ수급정보 관리 Δ외부 정보연계 Δ대국민 서비스 시스템 등으로 구성될 예정이며, 학교를 포함한 복지시설, 어린이집, 공공기관 등 공공급식 수요처, 급식지원센터, 생산자(농가·조합), 지자체 등이 활용하게 된다.

윤영배 aT 농식품거래소 본부장은 "공공급식 발전방향에 대한 의견을 지속적으로 공유하고 지자체와 지역의 공공급식 관계자들과 함께 공공급식 민관 거버넌스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소비자평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