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1.26 목 22:00
상단여백
HOME 비즈니스 제조
"작을수록 인기", 오리온 미니 스낵 판매량 증가미니스낵의 인기로 읽을 수 있는 소비트렌드, 가심비와 나심비

오리온의 미니스낵 출시 / 오리온 공식홈페이지 제공

편의성과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를 잡은 미니 크기의 스낵류가 인기를 끌고 있다. 

8일 오리온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에 선보인 '도도한 미니미나쵸'는 출시 4개월만테 누적 판매량 340만봉을 돌파했다. 도도한 미니미 나쵸는 신제품임에도 불구 도도한 나쵸  전체 매출의 40%를 차지할 정도로 판매량이 급증했다. 도도한 미니미나쵸 출시 이후 도도한 나쵸 브랜드 전체 매출도 약 20%가 증가했다. 

도도한 나쵸 뿐만 아니라 '닥터유 단백질바'도 미니 버전이 있다. 이 또한 올해 월 평균 매출도 전년대비 14% 증가했다. 1회 취식량에 맞춰 소포장한 '오리온 젤리 더탱글마이구미'와 '오!감자 미니별'도 판매량이 증가세다. 

미니로 바뀌면서 가장 크게 달라진 점 중 하나는 가격이 저렴해졌다는 것이다. 오리온은 중간 크기 제품을 별도 출시해 편의점 기준 1,000원이라는 저렴한 가격에 판매한 게 주효했다고 분석했다. 

현재 우리의 소비 트렌드는 상반된 두 개념이 공존한다. 가성비, 즉 가심비를 따지면서 한편으론 나심비를 따지기도 한다. 나심비란 나의 심리적 만족 비율, 즉 가격과는 상관없이 심리적 만족을 충족시키려는 욕구이다. 우리가 흔히 '플렉스'라고부르는 것이다. 가심비와 나심비, 정반대되는 개념이 함께 작용하는 소비트렌드가 지금의 환경이다. 하지만 자원이 한정되어 있으므로 무한정 돈을 쓸 수 있는 게 아니기에, 정말 플렉스하고 싶은 대상을 위해 다른 주제의 소비는 아끼려는 경향을 보인다. 플렉스는 대부분 취미나 관심사 쪽으로 기우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스낵과 같은 이슈에는 가심비를 따질 가능성이 더 높은 것이다. 이 같은 맥락에서 오리온의 미니 제품은 가심비를 챙겨야할 주제 안에 있다. 그래서 그 경향을 충실히 반영해 제품에 가성비라는 가치를 내세웠고, 결과적으로 소비 트렌드를 확실히 파악한 좋은 변화였다고 본다.

오리온 관계자는 "먹기 편하게 크기를 변화시키면서 가성비를 높이고, 다양한 맛을 선보인 것이 소비자들의 니즈에 부합한 것 같다"며 "미니 제품들이 편의성, 가성비 등을 중시하는 트렌드 속에서 또 하나의 카테고리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제품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jiwongul616@naver.com

<저작권자 © 소비자평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리온#미니스낵#도도한미니미나쵸#오!감자#미니별#더탱글마이구미#마이구미#닥터유단백질바#닥터유단백질바미니#단백질바미니#가심비#가성비#가심비소비트렌드#가성비소비트렌드#나심비#나심비소비트렌드#플렉스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