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1.27 금 00:00
상단여백
HOME 라이프 생활ㅣ문화
대학생 10명 중 9명 "온라인 강의시 등록금 내려야"알바몬 2555명 대상 조사…48.3% “언택트 강의 원한다”

© 뉴스1

절반에 가까운 대학생이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2학기 모든 강의를 비대면으로 진행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명 중 9명의 대학생은 온라인 또는 온·오프라인 강의 병행 시 등록금을 감액해야 한다고 답했다.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은 전국 대학생 2555명을 대상으로 '2학기 강의 방식 및 등록금' 관련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3일 밝혔다. 


먼저 ‘올해 2학기 강의를 어떻게 진행해야 할지’ 묻자 48.3%의 대학생이 ‘모든 강의를 비대면으로 진행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이어 ‘졸업에 꼭 필요한 강의에 한해 대면 진행해야 한다’는 답변 역시 45.9%로 높았고, ‘안전수칙이 준수된다면 전체 강의를 대면 진행해도 된다’는 답변은 5.8%에 그쳤다.

실제 대학생들이 재학 중인 학교의 2학기 강의 방식은 ‘온·오프라인 강의 병행(71.4%)’으로 진행되는 곳이 가장 많았다. ‘전체 강의를 온라인으로 진행한다’는 답변은 23.8%였고, ‘전체 강의를 오프라인으로 진행한다’는 곳은 4.8%로 집계됐다.

특히 대학생 91.2%는 온라인 또는 온·오프라인 강의 병행 시 등록금을 감액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2학기 등록금을 감액해야 하는 가장 큰 이유(복수응답)로 “비대면 수업으로 인한 수업 질 하락(1학기 대비 보완책이 없어서)(64.2%)’을 꼽았다. 다음으로 ‘도서관, 실습실 등 학교 시설물을 이용할 수 없어서(39.8%)’라는 답변과 ‘비대면 수업 대비 등록금이 너무 과한 것 같아서(34.1%)’ 등의 이유가 나왔다. 

그러나 조사 결과 실제 2학기 등록금을 감액한 학교는 33.1%로 조사돼 3곳 중 1곳에 그쳤다.

한편 지난 1학기 비대면 수업을 경험한 대학생들 중 21.4%만이 비대면 수업이 만족스럽다고 답했다. 가장 많은 40.2%는 비대면 수업 만족도가 ‘보통 수준’이라 답했고, 38.4%는 ‘불만족스럽다’고 했다. 

 

엔디소프트 제휴서비스를 통해 뉴스1 컨텐츠를 배포합니다.


소비자평가  webmaster@www.iconsumer.or.kr

<저작권자 © 소비자평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소비자평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