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0.26 월 12:00
상단여백
HOME 라이프 생활ㅣ문화
코로나 재확산에 비수도권도 '2/3 등교'…전면등교 '제동'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19일 서울 정부서울청사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른 후속 조치 논의를 위해 전국 시도교육감들과 화상 회의를 하고 있다./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된 수도권·부산 외 다른 지역도 오는 9월11일까지 한 번에 등교하는 인원을 전체의 3분의 2 이내로 유지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19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주재로 전국 17개 시도교육감과 영상 회의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른 후속조치를 논의한 자리에서 이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교육부와 각 시도교육청은 학교 방역 강화와 학습격차 해소, 돌봄 공백 방지를 위해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했다.

특히 이날 0시부터 영업이 금지된 수도권 300인 이상 대형학원에 대한 운영 중단 여부를 오는 30일까지 집중 점검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지난 16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른 교육분야 후속조치를 발표하고 9월11일까지 수도권은 '강화된 학교 밀집도 최소화 조치'가 시행돼 유·초·중학교의 등교 인원은 3분의 1 이내, 고등학교는 3분의 2 이내로 유지된다고 밝혔다.

비수도권에 대해서도 학교급에 관계없이 '학교 밀집도 최소화 조치'를 시행해 등교 인원을 전체의 3분의 2 이내로 유지할 것을 권고했다.

비수도권 시도교육감들은 이날 학교 밀집도 최소화 조치를 시행하기로 뜻을 모았다.

다만 지자체 차원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한 부산은 오는 31일까지 강화된 밀집도 최소화 조치를 유지한다.

대구의 경우 이번 주 단축수업 운영 등 학교별 상황에 맞는 탄력적 학사운영을 실시하고 오는 24일부터 학교 밀집도 3분의 2를 유지할 방침이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하면서 2학기 전면등교를 추진했던 비수도권 교육청들이 전면 등교를 유보하기로 한 배경에는 최근 급증하고 있는 학생·교직원 확진자가 있다.

교육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등교수업 시작 이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학생은 160명, 교직원은 30명이다.

특히 11일부터 18일까지 8일 동안 전국에서 학생 83명과 교직원 13명이 확진자로 분류됐다.

유 부총리는 이날 "8월11일 이후 불과 1주일 동안 발생한 숫자가 전체 확진 학생·교직원의 39%를 차지할 정도로 확산 속도가 무서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교육부는 시도교육청과 합동 점검단을 구성해 300인 이상 대형학원의 운영 여부를 오는 30일까지 집중 점검하기로 했다.

정부는 전날 수도권 방역조치 강화 추진계획을 통해 대형학원, PC방, 노래연습장 등 고위험시설 12종을 대상으로 오는 30일까지 집합을 금지한 바 있다.

교육부는 방역 외에 학습격차 완화와 돌봄 공백 해소를 위해서도 시도교육청들과 협력하기로 했다.

개학 전후로 방역 안전망을 점검·보완해 2학기 등교수업이 안정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개학 3일 전에는 자가진단 설문조사를 재개하고 개학 후 1~2주간은 학교별로 특별 모니터링 기간을 운영한다.

기숙사 운영학교 가운데 전국 단위 모집학교는 지자체와 협의해 진단검사를 실시하는 등 관리를 강화해야 한다.

특히 등교 전 실시하는 건강상태 자가진단은 9월부터 유·초·중·고 학생뿐 아니라 교직원까지 참여할 수 있도록 앱 서비스로 개편해 운영할 예정이다.

다문화 가정을 위한 5개 국어(영어·중국어·일본어·러시아어·베트남어) 서비스도 제공된다.

돌봄과 관련해서는 시도교육청과 협력해 단위 학교의 학사 운영과 연계한 돌봄 서비스를 구축해 돌봄 공백을 막는다는 계획이다.

유 부총리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으로 교사, 학생, 학부모님 걱정과 우려가 크다는 것을 충분히 이해한다"면서 "시도교육청과 협조해 방역, 학습, 돌봄 교육안전망을 보완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임세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