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0.22 목 06:00
상단여백
HOME 라이프 생활ㅣ문화
대형 학원 휴원 '방역도 다시'

 

19일 서울 양천구 목동의 한 학원에서 관계자들이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한 이후 전날(18일) 수도권 방역조치 강화 추진계획을 통해 대형학원, PC방, 노래연습장 등 고위험시설 12종을 대상으로 오는 30일까지 집합을 금지했다. 이를 어길 시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300만원 이하의 벌금과 확진자 발생시 그에 따른 치료비 및 방역비 등 구상권이 청구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임세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