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0.26 월 12:00
상단여백
HOME 라이프 생활ㅣ문화
압구정 현대아파트 4000여가구 정전…폭염에 주민들 큰 불편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14차 아파트가 정전이돼 불이 꺼져 있다. 2020.8/17/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17일 오전 11시16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아파트 1~2단지 4000여 가구에 전기 공급이 중단돼 주민들이 폭염에 큰 불편을 겪었다.

한국전력 등에 따르면 변압장비와 전선 노후화로 정전이 발생했다. 3000여 가구가 모인 1단지에는 약 2시간 만에 전기가 공급됐으나 2단지는 정전 10시간이 지난 밤9시가 넘도록 아직 복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2단지에는 800여 가구가 거주하고 있다.

지난 4월에도 압구정 현대아파트에서는 변압장비 고장으로 전기 공급이 중단된 바 있다. 당시 3000여 가구가 정전으로 불편을 호소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임세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