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0.26 월 12:00
상단여백
HOME 라이프 생활ㅣ문화
집값 성난 중도층, 민주당에 등돌렸다…넉달만에 47%→31%

© 뉴스1

선거의 승패를 가르는 중도층 민심이 요동치고 있다. 4·15 총선 이후 한때 50%에 육박했던 중도층의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지지는 불과 넉 달 만에 미래통합당으로 돌아선 것으로 17일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업체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10∼14일 전국 유권자 251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주간 조사 결과 민주당 지지율은 전주보다 0.3%포인트 내린 34.8%, 통합당은 1.7%포인트 오른 36.3%로 집계됐다. 같은 조사에서 보수정당이 민주당 지지율을 제친 건 지난 2016년 10월 3주차 조사 이후 3년 10개월 만이다.

특히 중도층에서는 민주당이 전주보다 0.2%포인트 하락한 31.3%, 통합당은 2.4%포인트 상승한 39.8%를 각각 기록해 격차가 8.5%로 크게 벌어졌다.

총선에서 대승한 민주당의 정당 지지도는 총선 다음주인 4월4주 차 주간조사에 51.7%를 기록하며 최고점을 찍었다. 당시 중도층 47.5%는 민주당을 지지한다고 응답했다. 통합당 지지는 27.4%에 불과했다.

민주당은 5월3주까지 중도층 지지 40%대를 유지했다. 이후 6월까지 30% 후반대와 40%대 초반대를 오르락내리락 했지만 7월 들어 중도층 지지가 30% 후반대를 기록, 민주당의 정당 지지도 역시 40%를 밑돌기 시작했다.

이 같은 현상은 정부·여당의 각종 부동산 대책에도 불구하고 집값 상승이 지속되면서 부동산 문제가 국가적 현안으로 부상하기 시작한 시기와 궤를 같이 한다.

특히 민주당은 이에 대한 대응으로 '입법 강공'을 시작, 7월 국회에서 통합당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종합부동산세법, 소득세법, 지방세특례제한법, 주택법, 민간임대주택 특별법 등 정부의 부동산 정책 관련 법안들의 처리를 강행했다.

반면 통합당은 총선 참패 직후 6월까지 20%대 정도 지지도를 보였다. 중도층 지지 역시 20% 중후반대에 그쳤다. 하지만 부동산 이슈가 터진 7월 이후 중도층 지지는 30%를 넘었다. 중도층의 지지가 올라가면서 통합당의 지지율도 7월 첫주 처음으로 30%를 웃돌기 시작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2020.8.10/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중도층은 기존 이념 성향이 뚜렷한 보수와 진보 사이에서 선거의 캐스팅보트로 작용했다. 이른바 '묻지마' 지지가 아닌 정책과 당시 이슈에 따라 지지 성향이 바뀌면서 여론의 향배를 결정한다.

실제 통합당이 발간 총선백서에서 "국정농단 사건 이후 떨어진 보수층 지지세가 회복되지 못한 상황에서, 민주당보다 중도층 지지 회복에 실패해 패배했다"고 돌아봤다.

결국 총선 이후 거대 여당이 된 민주당의 문재인 정부 정책 지원을 위한 일방적인 국회 의사진행이 중도층 민심의 이탈을 불러왔다는 지적이다.

통합당으로서는 반사이익이라고 할 수 있지만 끝까지 부동산 정책을 반대했다는 점, 또 윤희숙 의원 등의 임차인 발언이 부동산 정책에 성난 민심에 어느 정도 먹혀들었다는 분석이다.

여기에 민주당은 7월 초 성추행 의혹 속 극단적 선택을 한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사건과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의 행정수도 이전 주장, 이해찬 민주당 대표의 '서울 천박한 도시' 발언 등 악재가 이어졌다.

결국 7월4주 주간집계에서 민주당과 통합당의 중도층 지지는 동률(32.6%)을 이뤘고, 8월 첫 주 통합당은 중도층 지지 37.4%를 기록해 총선 이후 처음으로 민주당을 5.9%포인트 차이로 앞서면서 양당의 지지율 격차는 0.5%포인트까지 좁혀졌다.

통합당은 이날 발표된 8월2주차 조사에서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 이후 3년 10개월 만에 처음으로 민주당을 앞섰다. 중도층 지지 역시 39.8%를 기록해 민주당(31.3%)를 앞섰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임세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