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0.1 목 08:00
상단여백
HOME 라이프 생활ㅣ문화
K-서비스로 수출 돌파구 찾는다…기업·시장·인프라 등 3대 체계 혁신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정부가 '포스트코로나'에 대응해 서비스 분야의 수출 강국 도약을 추진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면에서 'K-방역'으로 높아진 국가브랜드를 바탕으로, 'K-서비스'를 새로운 수출동력으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기업·시장·인프라 등 3대 지원체계의 혁신과 6대 유망 분야의 집중 육성에 나설 방침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3차 비상경제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기획재정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문화관광체육부·보건복지부·중소기업벤처부·금융위원회 등 관계부처 합동으로 'K-서비스 해외진출 활성화 방안'을 확정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대책은 올해 코로나19 이후 마련된 4차례의 수출 활력 지원대책에 이어 서비스 산업의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수출 지원을 추진하고자 마련됐다.

정부는 2025년까지 서비스산업의 10대 수출 강국(2019년 16위)을 목표로 잡았다. 이를 위해 기업·시장·인프라 등 3대 지원체계를 혁신하고 콘텐츠·의료-헬스케어·에듀테크·디지털 서비스·핀테크·엔지니어링 등 6대 유망 K-서비스의 집중 육성을 추진한다.

◇기업 애로 해소·인프라 보강해 경쟁력 끌어올린다

우선 디지털 수출 플랫폼의 구축과 자금 지원 확대, 트랙레코드 확보 등을 통해 서비스 기업들이 해외진출 과정에서 겪을 수 있는 현장 애로를 해소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서비스 기업 맞춤형 R&D 제도' 등 서비스 기업의 우대와 특화지원을 확대하고, 핵심 수출형 서비스 산업에 대해서는 2023년까지 4조6000억원을 공급하는 한편 1조원 이상의 문화콘텐츠 펀드를 조성하는 등 적극적인 지원에 나선다.

다음으로는 제조·서비스의 연계와 K-브랜드 활용, 전략적 공적개발원조(ODA) 강화 등 코로나19 대응 수출지원으로 글로벌 시장 경쟁력을 끌어올린다.

이를 위해 한류와 K-방역을 연계한 브랜드마케팅을 강화하고, 하드웨어와 서비스 결합사업 등 전략적 사업기획을 통한 패키지 해외진출을 촉진한다. 또 비대면 서비스와 핵심기술에 대한 글로벌 표준 선점도 지원한다.

마지막으로는 해외 지식재산권 보호와 서비스 무역 통계 혁신, 범부처 지원체계 구축 등 제조업에 못지않은 수출인프라를 구축한다.

자유무역협정(FTA)과 디지털 경제를 매개로 해외진출에 유리한 네트워크 기반을 확충하고, 안정적인 글로벌 물류망의 구축과 서비스 무역 데이터의 수집·분석 체계도 고도화 된다.

정부는 이와 함께 콘텐츠(문화)·의료-헬스케어(보건)·에듀테크(교육)·디지털 서비스(ICT)·핀테크(금융)·엔지니어링(기술) 등 분야별 주요 산업을 '6대 K-서비스'로 선정하고 이를 집중 육성하기로 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뉴스1 DB © News1 장수영 기자

◇서비스 수출 10대 강국 달성, 6대 K-서비스가 앞장선다

콘텐츠는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활동의 증가로 인터넷 동영상 서비스 이용이 급증하는 등 향후 미디어 시장 변동 가능성에 주목한 것이다. 정부는 OTT-콘텐츠 글로벌 상생협의회 등을 통해 지원을 확대하고, 온라인 플랫폼의 전략적 육성을 통해 2018년 96억달러이던 콘텐츠 수출을 5년 뒤 148억달러까지 늘린다는 계획이다.

의료·헬스케어는 인구 고령화와 건강 수요 증가 등으로 연 8% 이상의 높은 성장이 전망되는 산업이다. 정부는 방역·체외 진단 분야에서 확보한 한국의료의 브랜드 파워를 K-의료 서비스 전반으로 확산시켜 수출산업으로 도약한다는 방침이다. 지난해까지 22개인 해외진출 의료기관을 5년 뒤 33개까지 늘리는 것이 목표다.

정보기술(IT)과 교육의 결합을 의미하는 '에듀테크'는 코로나19 국면에서 급부상한 산업이다. 이에 따라 신남방 진출전략과 '한국형 스마트 교실' 등을 통해 신흥시장을 개척하고 국가 간 협력을 통해 해외진출 기회를 모색할 계획이다. 또 국내에서는 중기부와 교육부, 산업부가 협업해 에듀테크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창업사업화부터 해외진출까지 연계 지원한다.

디지털 서비스는 코로나19로 인해 글로벌 공급망이 변화하면서 기업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분야다. 정부는 이에 선제 대응해 우리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한국형 '디지털 뉴딜' 투자 성과가 우리 기업의 해외 진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초기부터 국내 투자-해외진출 간 연계를 강구한다는 계획이다.

핀테크는 전세계적으로 성장을 지속하고 있는 분야로, 최근 10년 간 핀테크 투자 건수와 규모가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국내 금융회사의 해외 핀테크랩을 통해 경영 노하우를 제공하고, 핀테크 해외진출 통합플랫폼을 구축하는 등 맞춤형 지원 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엔지니어링은 시장 시장 판도를 바꿀 핵심요소로 거론된다. 고부가영역 시장을 독과점 중인 선진기업이 시장지배력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 엔지니어링의 디지털화에 집중투자하고 있다. 이에 정부는 업계 공동의 엔지니어링 전주기 통합 빅데이터를 구축하고, 공공기관 클라우드를 활용해 소프트웨어 보급을 지원할 계획이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서비스 산업의 수출경쟁력 강화 여부가 우리의 미래 먹거리 창출을 좌우하게 될 것"이라며 "코로나19 대응으로 높아진 국격을 바탕으로 서비스산업이 새로운 수출성장동력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임세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