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9.20 일 12:00
상단여백
HOME 비즈니스 제조
갤럭시탭S7 "물건이네!"…5종 신제품 체험해보니

6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딜라이트에서 방문객들이 삼성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20을 체험하고 있다. 2020.8.6/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삼성전자가 지난 5일 온라인으로 '갤럭시언팩 2020' 행사를 열었다.

이번 행사에서는 Δ하반기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노트20' Δ노이즈 캔슬링 기능 탑재 무선이어폰 '갤럭시버즈 라이브' Δ건강관리 기능에 집중한 '갤럭시워치3' Δ태블릿PC '갤럭시탭S7' Δ폴더블 폰 갤럭시Z폴드2가 베일을 벗었다.

이날 공개된 신제품들을 6일 오전 삼성전자 딜라이트에서 직접 체험해봤다.

갤럭시노트20 울트라(왼쪽)와 갤럭시S20 울트라. 갤노트20 울트라의 카메라 모듈이 더 돌출된 부분을 볼 수 있다. 2020.08.06 /뉴스1 © News1 김정현 기자

◇갤노트20 울트라 '카툭튀', 갤S20 울트라와 비교하면?…"더"

이번 언팩에 공개된 삼성전자의 하반기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노트20(갤노트20). 이용자들이 가장 궁금하게 여긴 부분 중 하나는 갤럭시노트20 울트라의 카메라 모듈이다.

이번 갤노트20 울트라에는 Δ1억800만화소의 광각 렌즈 Δ1200만화소의 초광각 렌즈 Δ1200만화소의 망원 렌즈가 탑재됐다. 특히 망원 렌즈의 경우 '50배' 슈퍼 레졸루션 줌을 지원한다.

높은 카메라 사양을 탑재한 만큼 갤럭시노트20 울트라의 카메라 모듈이 돌출된 정도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았다.

실제로 갤노트20 울트라를 갤럭시S20 울트라와 비교해봤다. 카메라 모듈까지 합한 두 모델의 두께는 동일했다.

다만, 갤노트20 울트라의 본체 두께는 갤S20 울트라보다 얇았다. 갤S20 울트라보다 그립감이나 바지 주머니에 넣었을 때의 두께 등에서는 갤노트20 울트라가 나았지만, 카메라 모듈의 돌출 정도는 더 심했다.

갤노트20의 이동통신사별 전용 색상 모델도 현장에 있었다. 갤럭시S20 BTS 한정판처럼 무광처리된 Δ미스틱블루(SK텔레콤)Δ미스틱레드(KT) Δ미스틱핑크(LG유플러스) 컬러를 확인할 수 있었다.

6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딜라이트에서 방문객들이 삼성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20을 체험하고 있다. 2020.8.6/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갤럭시버즈 라이브 '노이즈 캔슬링'은 쓸만할까?… "갸우뚱"

이번에 공개된 갤럭시버즈 라이브(갤버즈 라이브)는 오픈형 이어폰이면서도 삼성전자 무선이어폰 중 처음으로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ANC) 기능을 탑재해 관심을 끌었다.

갤버즈 라이브의 착용감은 훌륭했다. 오픈형임에도 불구하고 '윙팁'을 끼운 갤버즈 라이브는 귓바퀴에 '꽉' 달라붙었다. 머리를 크게 흔들고 뛰어봐도 쉽게 빠지지 않아 운동할 때 쓰기 좋아보였다.

오픈형인 만큼 커널형 이어폰을 꼈을 때 느껴지는 '먹먹함'도 없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에어벤트 설계로 이어폰을 꼈을 때 느껴지는 어색함을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음질 역시 중저음 음역대를 중심으로 괜찮아 보였지만, ANC 기능은 다소 실망스러웠다. ANC를 켜면 외부에서 오는 소음의 일부만 걸러지는 정도였다. 음악을 틀고 있어도 앞에서 말하는 사람의 목소리가 조금 잦아들 뿐, 말하는 내용을 그대로 알아들을 수 있는 정도였다.

다만 이는 갤버즈 라이브가 커널형이 아닌 오픈형이기 때문에 발생하는 근본적인 한계로 보인다. 오픈형 이어폰의 경우 귓구멍을 막아주는 커널형 이어폰의 '패시브 노이즈 캔슬링'(PNC)이 없어 ANC만으로는 새어들어오는 소음을 완전히 차단할 수 없기 때문이다.

노이즈 캔슬링 기능이 탑재된 갤럭시버즈 라이브 2020.8.6/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의외의 복병' 갤럭시탭S7+, 아이패드 프로 대항마될까… "될만하다"

의외로 현장에서 가장 관심을 끌었던 제품은 '갤럭시탭S7'(갤탭S7) 시리즈였다.

특히 갤탭S7플러스(+)의 경우 태블릿 시장에서 경쟁자가 될 '아이패드 프로'와 비교해도 충분히 경쟁력 있을 만한 퀼리티로 출시돼 안드로이드 태블릿계의 새로운 강호가 될 것으로 보인다.

갤탭S7+는 16:10의 화면비에 120헤르츠(㎐) 주사율을 지원하고, 256기가바이트(GB) 저장용량과 8GB 램을 갖췄다. 디자인의 경우 금속으로 두른 각진 테두리로 마감돼 고급스러운 느낌이 난다.

업그레이드된 갤노트20의 S펜과 동일한 수준의 S펜도 훌륭했다. 태블릿의 경우 화면이 넓은 만큼 스마트폰보다 필기감도 더 좋다는 느낌이었다.

또 별도로 제공되는 터치패드가 달린 '북 커버 키보드'를 장착한 갤탭S7+는 PC에 가까운 사용환경으로 진화하기도 했다.

북커버키보드를 장착한 갤럭시탭S7 /뉴스1 2020.08.06. © News1 김정현 기자

◇갤워치3, 삼성페이로 NFC 결제 될까?… "된다"

갤럭시워치3의 경우 아직 정식 출시 전이라 삼성헬스케어 애플리케이션(앱)으로도 심전도(ECG)·혈압을 측정하는 기능은 사용할 수 없었다.

정식 출시 후에는 지난 4월과 5월 혈압과 심전도 측정 기능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MFDS)로부터 허가를 받은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을 통해 해당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전작인 갤워치와 동일한 크기 두가지(44㎜·41㎜)로 출시된 이번 갤워치3는 외형 면에서는 우선 조작을 위한 버튼이 기계식 시계의 '크로노 버튼' 모양으로 바뀐 부분이 눈에 띈다. 이전 모델보다 클래식함을 강조했다.

물리 베젤링 역시 전작보다 얇고 세련되게 바뀌었지만, 44㎜ 모델의 '묵직함'은 여전했다.

갤워치3의 또다른 강점은 '삼성페이' 지원이다. 세팅을 마치고 난 갤워치3에서는 '뒤로가기' 버튼을 길게 누르면 삼성페이를 실행하고 NFC로 결제할 수 있다.

삼성페이를 지원하는 갤럭시워치3. 2020.08.06. /뉴스1 © News1 김정현 기자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임세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