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7.7 화 04:00
상단여백
HOME 비즈니스 서비스
'운행이 종료됐습니다' 시동 꺼진 타다 베이직, 역사속으로

10일을 끝으로 타다 베이직 운행이 종료됐다. /뉴스1 DB

타다의 11인승 승합차 호출 서비스 '타다 베이직'이 무기한 중단됐다. 일명 '타다금지법'으로 불린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안이 통과된 지 한달 여 만이다.

타다 베이직은 11일 오전 2시까지 운행한 차량들을 마지막으로 서비스를 무기한 중단했다.

앞서 타다를 운영하는 브이씨앤씨(VCNC)는 여객운수법 개정안이 통과된 지 나흘만인 지난달 11일 타다 베이직의 종료를 공지한 바 있다.

11인승 카니발을 이용한 렌터카 서비스인 타다 베이직은 타다가 처음 운행을 시작한 2018년 9월부터 서비스를 시작했다. 타다 운영 차량 1500여대 중 1400여대가 베이직으로 사실상 타다 서비스의 주력 역할을 해왔다.

박재욱 VCNC 대표는 "새로운 형태로 일할 수 있는 모델을 만들기 위해 생각과 힘을 쏟았지만 역부족이었다"면서 "타다금지법 통과로 새로운 투자는 모두 막혔고, 그동안 감당해온 적자까지 최악의 상황에 몰렸다.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까지 더해져 첩첩산중에 새로운 길을 낼 방도가 없었다"며 타다 드라이버들에 사과했다.

타다 드라이버로 구성된 비상대책위원회(타다 비대위) 회원들이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검찰청 앞에서 열린 타다 이재웅·박재웅 대표 파견법-근로기준법 위반 고발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4.9/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타다는 여객운수법 개정안이 통과된 직후 즉각 사업 축소 작업에 돌입해왔다. 장애인을 비롯해 65세 이상 교통약자를 위한 호출 서비스 '타다 어시스트'는 법안이 통과된 지 하루만에 종료했고, 신입직원 채용도 취소했다.

또 타다를 모기업 쏘카에서 분리해 독립기업으로 출범하려던 계획도 철회됐고, 이재웅 쏘카 대표는 대표직을 내려놓았다.

타다 베이직 종료를 앞두고는 타다 서비스를 담당했던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 절차를 설명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타다 베이직 차량으로 쓰였던 '카니발' 1500여대는 중고차 시장에 나왔다.

타다 베이직 서비스를 종료한 타다는 앞으로 준고급 택시서비스인 타다 프리미엄, 카니발 예약 서비스인 타다 프라이빗, 공항 이용 예약서비스인 타다 에어 등 서비스 규모를 크게 축소해 운영한다.

빠른 확장세를 보이던 타다는 사실상 문을 닫았지만, 당분간 법적 공방은 계속될 전망이다.

타다 베이직의 종료로 한순간 일자리를 잃게 된 타다 드라이버들은 최근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이재웅 전 쏘카 대표와 박재욱 대표를 파견법·근로기준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타다의 사업 철수로 피해를 받게 된 드라이버에 대해 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들은 프리랜서 드라이버들이 실질적인 근로자임에도 타다 측이 주휴수당, 연장·야간 및 휴일근로수당을 지급하지 않았으며, 일방적으로 사업중단을 발표해 사용자의 귀책사유로 휴업을 했지만 임금은 물론 휴업수당 지급을 거절해 근로기준법을 어겼다고 주장했다. 또 파견직으로 계약한 사람들을 운송업에 파견할 수 없음에도 이를 어겨 파견법 위반 혐의도 있다고 덧붙였다.

여기에 여객운수법 위반 혐의 항소심도 남아있다. 지난 2월 1심은 타다 서비스가 이용자와 타다 간의 승합차 임대차 계약, 렌터카로 판단하면서 무죄를 선고했지만 검찰의 항소로 2심이 이어진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임세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