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2.1 화 20:00
상단여백
HOME 라이프 생활ㅣ문화
기부·캠페인! 위기 상황에 빛을 발하는 대한민국자발적 노력으로 '코로나 19' 위기를 극복하는 사회적 분위기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 현황 / 중앙방역대책본부 홈페이지

코로나 여파로 대한민국이 몸살을 앓고 있다. 3월 14일 00시 기준 8086명의 환자가 확진되었으며, 코로나 바이러스 전파 이후 각종 사회활동, 경제활동이 멈췄다. 개인들은 일상생활에 큰 지장이 갈 정도로 활동에 제약을 받고 있다. 기업과 회사는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재택근무 체제를 선택했다. 중, 고등학교와 대학교는 개학/개강을 연기했으며 공연, 뮤지컬 등 각종 행사는 모두 취소되는 추세다. 그러나 이런 국가적 위기 상황일수록 이를 극복해나가기 위한 한국인의 노력은 빛을 발했다. 개인들이 자발적으로 나서 다양한 캠페인을 진행하고 각종 기부에 동참하는 등 위기를 타파해나가기 위한 노력이 계속되고 있다.

#대학 단위 모금

대학 단위 모금 / 각 학교 모금 총대

약 7800만원, 4700만원의 금액은 8일여 간 각각 숙명여자대학교와 경희대학교에서 모인 기금이다. 이 기부금은 각각 ‘숙명여자대학교 재학생 및 졸업생 일동’, ‘경희대 학생 일동’의 이름으로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각 기관에 전해졌다. 이 외에도 고려대, 성균관대, 한양대, 건국대, 숭실대 등 다양한 학교에서도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성금 모금이 진행됐다. 재학생, 졸업생 등 학교에 몸담았던 일원 하나하나가 힘을 합쳐 큰 기부금을 모았다는 데에 의미가 크다. 이들은 특히 대구·경북 지역 코로나 확산 이후 의료진과 환자, 공무원들의 아픔에 공감하며 기부문화 확산을 위해 발 벗고 나섰다.

#마스크 안 사기 운동

SNS에 퍼지고 있는 마스크 안사기 운동 / 온라인 커뮤니티

공기로 전염되는 코로나 바이러스 탓에, 마스크 값은 천정부지로 오르며 내릴 줄 모르고 치솟았다. 마스크를 사기 위해 여러 약국을 돌거나, 긴 줄을 서서 기다려도 사지 못하는 등 “마스크 품귀 현상”마저 일어났다. 이 사태로 인해 ‘코로나 바이러스’에 취약한 노인이나 경제적 취약 계층에게 마스크 사기란 하늘의 별 따기가 됐다. 마스크를 사지 못해 휴지로 입을 가리고 다니거나, 마스크를 쓰지 못하고 눈치를 보는 취약 계층의 모습이 언론과 SNS를 통해 조명된 이후, 사람들은 “마스크 안 사기 운동”에 동참하기 시작했다. “마스크 안 사기 운동”이란 2~30개 정도의 마스크, 즉 일상생활을 할 수 있을 정도로 넉넉한 수량의 마스크를 보유한 사람이 마스크가 절실한 사람을 위해 마스크를 사지 않고 양보하는 운동이다. ‘코로나 19’ 공포에 마스크를 욕심낼 법 한데, 타인을 배려하고 공동사회를 위하는 모습이 돋보였다.

간호사 인식 개선 캠페인 / 와디즈 홈페이지

이 외에도 사람들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는 모습, 개인 위생을 철저히 지키는 모습을 보여주며 사회 구성원으로서의 소임을 다했다. 또한 밤낮으로 애쓰는 질병관리본부에 익명으로 응원의 메시지와 간식 택배를 보내는 등 아름다운 모습이 포착됐다. 더불어 #NURWAYS_WITH_YOU 캠페인과 같이 간호 인력을 응원하고 간호사 인식 개선을 위한 목소리를 내는 응원의 물결도 이어졌다.

정여정 기자  yj271227@gmail.com

<저작권자 © 소비자평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