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3.29 일 14:00
상단여백
HOME 비즈니스 제조
베일 벗은 갤럭시 S20, 갤럭시 Z 플립...삼성의 혁신은 계속된다카메라 강조한 갤럭시 S20, 휴대성 강조한 갤럭시 Z 플립

삼성전자의 최신 스마트폰 ‘갤럭시 S20 시리즈’와 ‘갤럭시 Z 플립’이 베일을 벗었다.

‘갤럭시 S20 울트라’를 소개중인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 /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지난 11일 ‘삼성 갤럭시 언팩 2020’ 행사를 통해 갤럭시 S20 시리즈 3종과 갤럭시 Z 플립을 전격 공개했다. 이날 행사는 삼성전자의 전 세계 파트너와 언론 관계자 등 3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 새로운 10년의 시작, ‘갤럭시 S20’

삼성전자 ‘갤럭시 S20’ 이미지 / 삼성전자 공식 홈페이지

삼성전자는 5G, 인공지능 및 사물인터넷의 혁신 시대를 맞이해 최신 기종의 모델명을 갤럭시 S20으로 정했다. 지난해 출시된 갤럭시 S10의 후속작임을 고려하면 갤럭시 S11이 되어야 하지만, 2020년을 맞아 새롭게 시작한다는 의미로 모델명에 과감한 변화를 주었다.

‘갤럭시 S20 시리즈’는 갤럭시 S20, 갤럭시 S20+, 갤럭시 S20 울트라의 세 가지 모델로 구성됐으며, 세 모델 모두 5G 네트워크를 지원한다. 갤럭시 S20 시리즈의 가장 큰 특징은 전문가용 카메라에 버금가는 ‘역대급’ 카메라 성능으로, 최상위 모델인 갤럭시 S20 울트라의 경우 1억800만화소의 카메라와 최대 100배까지의 줌 촬영을 지원한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은 “향후 10년간 사람들이 소통하고 세상을 경험하는 방식이 완전히 변화할 것”이라며 “갤럭시 S20은 사진과 동영상으로 자신을 표현하고, 공유하며, 소통할 수 있게 해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갤럭시 S20 시리즈는 다음달 6일부터 전 세계 시장에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 ‘갤럭시 Z 플립’, ‘디자인-휴대성-가격’ 모두 잡은 신개념 폴더블폰

삼성전자 ‘갤럭시 Z 플립’ 이미지 / 삼성전자 공식 홈페이지

지난해 출시된 ‘갤럭시 폴드’가 폴더블 스마트폰 시대의 서막을 여는 기기였다면, ‘갤럭시 Z 플립’은 폴더블 스마트폰의 대중화를 이뤄낼 기기이다. 갤럭시 Z 플립의 출고가는 전작 대비 약 74만원 저렴한 165만원이며, 크기와 무게 역시 눈에 띄게 줄었다.

갤럭시 Z 플립은 가로축을 중심으로 접히는 ‘클램셸’ 형태로, 휴대성을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접으면 정사각형 모양의 콤팩트한 형태가 되지만, 펼치면 6.7인치 OLED 디스플레이를 자랑한다. 또한 구글과의 협업으로 완성된 ‘플렉스 모드’도 돋보인다. 기기를 특정 각도로 펼칠 시, 상단 화면으로 콘텐츠를 즐기며 하단 화면으로 해당 어플리케이션을 조작할 수 있다. 나아가 사용자가 원하는 각도로 펼쳐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기기를 테이블 위에 올려두고도 자유로운 셀카 촬영이 가능하다. 

노태문 사장은 “갤럭시 Z 플립은 폴더블폰의 대중화와 패션화를 염두에 둔 제품으로, 폴더블폰 카테고리 확대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갤럭시 Z 플립은 오는 14일부터 전 세계 시장에 순차적으로 출시된다.

 

한편, 삼성전자는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라 오프라인 체험 마케팅 규모를 줄이고 온라인 마케팅을 강화한다. 갤럭시 팬들과 함께 신제품 출시를 기념하는 ‘갤럭시 팬파티’가 무기한 연기되었으며, 신제품을 체험해볼 수 있는 ‘갤럭시 스튜디오’의 수도 대폭 줄었다. 이에 삼성전자는 인플루언서를 활용한 온라인 마케팅에 집중하고, 소비자가 있는 곳으로 갤럭시 S20을 배달해 체험할 수 있게 하는 ‘딜리버리’ 서비스를 운영할 예정이다.

임세원 기자  iswsw@naver.com

<저작권자 © 소비자평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성#삼성전자#갤럭시#갤럭시S20#갤럭시Z플립#스마트폰

임세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