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0.17 목 09:00
상단여백
HOME 비즈니스 공공
유한킴벌리, 자연과 푸른 접점을 만들다유한킴벌리만의 생동적인 호흡, ‘숲 속 학교’ 캠페인

 

유한킴벌리가 조성한 '숲 속 학교' / 유한킴벌리 공식 홈페이지

유한킴벌리는 생명의 숲과 함께 자연친화적인 요소를 배가하는 캠페인을 꾸준히 벌이고 있다. ‘자연 속의 학교’가 바로 유한킴벌리가 만드는 자연과의 접점이다. 그 행보로 유한킴벌리는 지난 17일 제1호 ‘숲 속 학교’ 준공식을 서울 화랑초등학교에서 개최했다.

‘숲 속 학교’는 유한킴벌리가 미래 세대를 위해 자연친화적이면서 정서적 안정감을 제공하는 학교공간을 제공하고자 1999년부터 진행해 온 ‘학교숲 운동’의 미래버전이다.

유한킴벌리는 올해 서울과 경기도에 2개의 ‘숲 속 학교 캠페인’ 모델 학교를 조성하고, 매년 학교 수를 확대할 계획이다. 숲의 생동적인 자장에서 학생들이 자연친화적으로 학습할 수 있는 공간을 넓히겠다는 취지다.

모델학교로 선정될 경우 ‘우리강산 푸르게 푸르게 학교숲 기금’과 전문가 지원 등을 통해 옥외 공간의 학교 숲 추가 조성과 학교 벽면, 옥상, 교실, 복도 등에 숲을 조성할 수 있게 된다. 현대의 기계적인 소음에서 벗어나, 학생들이 자연 속에서 깊이 있는 사유를 품을 수 있도록 자연친화적인 공간이 확대될 예정이다.

이렇게 ‘숲 속 학교’는 환경친화적인 교육환경과 함께 미세먼지와 열섬 저감 효과를 제공함으로써 보다 쾌적하고 창의적인 학습환경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획일적인 캠페인과 대별되는, 유한킴벌리만의 푸른 행보가 주목된다.

강연준 기자  yjk9808@gmail.com

<저작권자 © 소비자평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한킴벌리#자연친화적 캠페인#숲 속 학교

강연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